공적마스크 27일부터 1인 3매 구매 시범운영2020-04-28 23:45   1103   32

  •  
    “해외 참전용사에 마스크 100만장…해외반출 예외적 허용”

     

    정세균 국무총리는 24일 공적마스크 5부제와 관련 “다음주부터 마스크 구매량을 1인당 3매로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중대본)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앞으로 경제활동이 증가하면 마스크가 더 필요할 것 으로 생각된다”며 이 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마스크 수급은 공적마스크 5부제가 정착되면서 많이 안정됐다”며 “마스크가 꼭 필요한 이웃을 위해 양보와 배려의 미덕을 발휘해 주신 국민 여러분 덕분이다.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고 언급했다.

     

     

    이어 “아직 조심스럽기는 하지만 어려운 이웃 국가를 돌아볼 여유도 생겼다”며 “우선, 올해 6·25전쟁 70주년을 맞아 우리나라를 지켜준 해외 참전용사를 위해 총 100만장의 마스크를 공급하겠다”고 덧붙였다.

     

     

    또 “향후 마스크 수급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 국민적 공감대가 형성된 수요처에 대한 해외반출은 국내 공급에 문제가 없는 범위 내에서 예외적으로 허용토록 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27일부터는 자가격리 위반자 관리에 안심밴드를 도입하고 앱 기능도 고도화할 예정”이라며 “착용을 거부하는 위반자에 대해서는 위반행위 처벌은 물론 별도시설에 격리해 관리의 효율성을 높이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생활 속 거리두기의 분야별 세부지침을 논의하고 일반에 공개, 의견을 수렴하고 보완하겠다”며 “코로나19 이후의 삶은 결코 예전과 같을 수 없고 변화된 환경에서 우리가 일상생활과 경제생활을 함께 영위하기 위해 지켜야 할 사항들을 분야별로 정리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어떻게 보면 없던 규제가 생기는 것이기 때문에 불편함을 느낄 수도 있을 것이지만 개인과 공동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생활규범들”이라며 “지난 위기를 극복했던 것과 같이 높은 시민의식을 바탕으로 새로운 질서가 정착될 것이라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또 “부산에서 의료기관과 학교에 근무하는 부녀가 감염되고 접촉자가 많은 것으로 밝혀지면서 지역감염으로 번지지 않을까 우려했지만 다행히도 아직까지는 제한적인 전파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며 “거리두기의 실천과 특히 일상에서의 마스크 착용이 코로나19 전파를 차단하는데 얼마나 효과적인지 보여주는 좋은 사례라고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국무조정실] 2020.4.24.

     

     

    [아파트너라이프] 2020.04.28

    원문_http://www.jay.or.kr/ab-1763-1406

Comments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