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닐류 분리수거 안됩니다"…환경부, 전수조사 나서2018-03-27   7,737   70
  • [이슈] "비닐류 분리수거 안됩니다"…환경부, 전수조사 나서

    수도권 아파트 단지에서 배출된 재활용품입니다.

    각종 폐기물이 건물 천장까지 쌓여 있습니다.

    이곳은 비닐재활용 집하장입니다. 

    보시는 것처럼 매트리스에 쿠션, 전선까지 비닐과 전혀 관계없는 물건들이 포함돼 있습니다.

    각 가정에서 비닐류가 아닌 종량제 봉투에 버려야 할 오염물질까지 섞어 넣었기 때문이라는 게 업체 측 설명입니다.

    <전재범 / D환경 대표> "저희가 과거부터 계속 홍보를 해드렸어요. 그런데 일부 조금 이해를 못하시는 분들이 그냥 쓰레기를 같이 혼입시켜서 이런 문제가…"

    업체들은 중국의 재활용품 수입규제와 단가하락, 인건비 상승으로 어려움을 겪어 왔다고 주장합니다.

    최근 수지타산이 맞지 않아 오염된 비닐을 받지 않겠다고 선언한 것이 대규모 비닐류 수거거부 사태를 불러 일으켰습니다.

    수도권 아파트 곳곳에는 내달 1일부터 일부 재활용 해오던 품목을 종량제 봉투에 버려달라는 공문이 붙고 있습니다. 

    <손산옥 / 서대문구 D아파트 주민> "이제는 (비닐류를 버리려면) 7천원 가량 주고 쓰레기 봉투를 사야 하잖아요. 봉투가 하나(값이) 더 들어가는 거예요. 좀 불편해요."

    주민불편과 대규모 환경오염이 우려되는 상황.

    분리수거 업체가 대부분 아파트 주민자치기구와 계약을 맺고 있다며 사실상 손놓고 있던 환경부는 사태가 심각해지자 뒤늦게 전국 지자체를 상대로 전수조사에 나섰습니다.




    출처: 연합뉴스TV

Comments

  • 자이프리미엄
    일반쓰레기로 버리란건가요?
    2018-04-03 11:42:52

  • 탈퇴한 회원입니다.
    이 기사제목은 오해의 소지가 있네요. 분리수거안하는 아파트를 조사 하고있다는 내용입니다. 환경부,"비닐.페트병 평소처럼 분리해서 버리세요"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23&aid=0003362460비닐,스티로폼,페트병 등 법적으로 정해진 재활용대상제품을 종량제봉투에 버릴경우, 과태료 부과대상이라고 하네요. 재활용업체의 수거거부 품목은 관할구청이나 시청에 건의하여 회수할수있도록 조치가 필요할것 같습니다.
    2018-04-02 09:33:00

  • 살만하네
    2018-03-30 12:57: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