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충전기 설치' 갈등…눈칫밥 먹는 '전기차'2018-12-18 14:36   5167   60
  •  

    [앵커]

     

    아파트 단지 안에 전기차 충전기를 설치하는 문제를 두고 곳곳에서 갈등이 빚어지고 있습니다.

    전기차를 가지고 있는 사람은 내가 사는 곳에 충전소를 갖고 싶고, 그 외 사람들은 주차공간이 없어지는 것에 반대하고 있는 것입니다.

    밀착카메라로 구혜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아파트 정문 앞에 세워져 있는 차량이 견인됩니다.

    창문에는 전기차 충전시설을 설치해 달라는 글이 붙었습니다.

    아파트의 전기차 충전시설 설치는 입주민대표회의에 결정권한이 있습니다.

    하지만 신청이 반려되자 불만을 품고 아파트 정문을 막은 것입니다.

     

    [아파트 관계자 : 충전기가 고장이 났어요. 그러면 그 비용을 전 주민에게 다 부담을 시킬 것인지 전기차를 갖고 계신 분한테 부담을 시킬 것인지 그런 문제 (때문에)…]

     

    아파트 주차장 한켠에 마련된 전기차 충전기입니다.

    9시간이면 완전충전이 가능한데요.

    전기차 이용자들이 소위 집밥이라고 부르는 이런 거주지 충전은 갖기는 쉽지가 않습니다.

    지난 달 전기차를 구입한 백명훈 씨도 아파트에서 설치를 거절당했습니다.

     

    [백명훈/전기차 차주 : (충전기) 보조금도 지원받기로 다. 저희 아파트는 워낙에 주차공간이 없기 때문에…]

     

    근처 공업사나 관공서를 이용하지만 주기적으로 충전하기 쉽지 않습니다.

     

    [백명훈/전기차 차주 : 외부에 나가면 따로 시간을 마련해야 하니까. 거기 가서 무언가 또 할 걸 마련해야 되고 항상 시간을 할애해야 하니 그게 좀 애로사항이죠.]

     

    최근 전기차 충전기 설치에 대해 공개적으로 비판하는 사례도 늘고 있습니다.

    충전기 설치로 주차 공간이 좁아진다거나, 충전기 관리 자체에 대한 우려를 제기합니다.

    특히 보급률이 낮은 전기차 주인들에게 전용 주차 공간을 주는 것이나 다름없다는 것입니다.

    실제 오래된 아파트일 수록 반대가 심합니다.

     

    서울 강남의 한 아파트입니다.

    주차공간이 없어 낮에도 이중 주차, 도로 주차가 많습니다.

     

    [아파트 관계자 : 했으면 하는 주민은 몇 분 있는데, 일단 장소 자체가 없어요.]

     

    2016년 6월부터는 500세대 이상 신축 아파트의 경우 충전기를 의무적으로 설치해야 합니다.

    올해 입주한 500여 세대 신축 아파트입니다.

    하지만 충전기가 없어 전기차를 이용하는 사람은 다른 곳에 나가서 충전을 해야 합니다.

    건축 허가를 신청한 날 기준으로 법이 적용되기 때문에 새 아파트들도 대상이 아니라는 것입니다.

    지난 9월부터는 전기차 충전구역에 일반 차량이 주차할 경우 과태료 10만 원이 부과됩니다.

    아파트 주차장 등 공동 주차장은 적용받지 않게 됐는데, 전기차 사용자들이 요청한 사항입니다.

     

    [김성태/한국전기차사용자협회 회장 : 거기가 법으로 항상 금지가 됐다 그러면 주차가 굉장히 부족한 상황에서 일반 입주민들은 크게 반발할 게 분명하거든요.]

     

    대안으로 떠오르는 것이 매립형입니다.

    강동구의 한 아파트에서는 동시에 전기차 200여 대가 충전할 수 있습니다.

    전기차 충전기 옆에도 모든 차량이 주차할 수 있습니다.

     

    [유승준/아파트 관리소장 : 전기차분들도 자기 전기차량의 충전량에 대한 불만 없으시고 일반 차량의 주인들도 큰 오해 없으시고…]

     

    도심에 충전소 설치를 더 확대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습니다.

    한국의 경우 전기차 충전소 보급률이 높지만, 대부분 접근성이 떨어지기 때문입니다.

    전기차를 살 때 정부와 지자체에서는 많게는 수천만 원의 보조금을 줍니다.

    돈만 줄 것이 아니라 불편함없이 탈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것이 먼저가 아닐까요?

    전기차와 기존 차량이 공생할 수 있는 환경 조성이 필요해보입니다.

     

     

    출처: JTBC https://goo.gl/UZc2bR

    구혜진(koo@jtbc.co.kr) [영상취재: 이학진,김진광 / 영상편집: 최다희]

Comments

  • Goodjps
    @히로맞는 말씀입니다. 사실 전기차 충전소는 주차공간이 아닙니다. 충전소에 주차하는 것은 전기차나 내연기관차나 해서는 안 될 일입니다. 내연기관으로 따지면 주유소에 주차하는 것과 같은 격이죠. 그래서 편하게 기둥 마다 콘센트만 있으면 주차해두고 충전이 가능해서 간단하게 해결될 문제입니다.
    2019-02-07 15:50:36

  • Goodjps
    기둥에 콘센트 만들어달라고 말을 해봤지만 건설사에서는 ‘미관상 좋지 않다’, ‘도전의 문제가 있다’, ‘이미 완공이기에 콘센트 만들기 어렵다’라고 답하고 있습니다. 대체 콘센트 하나 만드는 것이 뭐가 그리 미관을 해치며, 도전 같은 것 감시하는 경비원 인력은 뭐하는 것이며 콘센트 빼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 작업인지 이해가 가질 않습니다. 많은 거 안 바랍니다. 콘센트만 있으면 전기차주에게만 전기료가 부과됩니다.
    2019-02-07 15:47:49

  • Goodjps
    @114_2501그 기둥에 콘센트가 하나도 없다는 것이 제일 큰 문제입니다. 저는 전기차 전용 충전소 따위 바라지 않습니다. 다만 기둥에 콘센트 정도는 있어야 하는 거 아닙니까..... 어찌 이 아파트는 기둥에 콘센트가 하나도 없습니까
    2019-02-07 15:44:56

  • asj1031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서라도 의무적으로 설치했으면...
    2019-02-01 15:36:37

  • 114_2501
    오해를 할까 내용 바로 잡습니다 아파트 전기차 충전시설은 고정주차가 아닙니다 전기차 아닌 일반차량 주차 가능합니다 그리고 충전시설로 주차구역이 좁아진다 아닙니다 최근 설치되는 충전기는 기둥에 설치해서 자리 차지하는 문제 없습니다 반대하기전에 바로 옆 호반 가보세요 어떻게 설치되어 있는지. 우리 아파트 외에 주변 모든 아파트가 다 설치 되어 있습니다 우리 아파트만 없어요
    2019-01-29 22:01:11

  • 히로
    9시간 고정주차비 산정 후 추가부과. 충전시간 이후 미 이동주차시 주차비 추가 부담. 충전비는 당연히 부담. 그럼 해결되지 않나요? 이런걸 고민이라기엔 고민을 안한듯 한 느낌.
    2019-01-04 02:59:58